美 차이나타운 여성 얼굴에 주먹질

입력일 : 2021년 06월 08일
[흥덕일보] 이승현 기자 = 미국에서 아시아계 여성을 겨냥한 범죄가 또다시 발생했다.

f39.jpg


맨해튼 차이나타운의 한 식당 앞을 지나던 55세 아시아계 여성은 흑인 남성이 주먹으로 머리를 가격하는 기습 공격을 받고 그 자리에서 쓰러졌다.

가해자인 흑인 남성은 건장한 체격을 가지고 있으며, 피해 여성의 턱 부분을 가격할 때에는 ‘퍽’ 소리가 날 정도로 온 힘을 실었던 것으로 보인다.

일면식도 없는 남성으로부터 갑작스러운 공격을 받은 피해 여성은 그 자리에서 모자가 벗겨질 정도로 휘청였고, 이내 넘어져 몸을 제대로 움직이지 못했다. 가해 남성은 자신의 주먹에 쓰러진 여성이 쓰러지자 주위를 서성이며 고함을 지르는 등 알 수 없는 행동을 보였다.

피해 여성은 잠시 후 의식을 회복한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그녀를 가격한 흑인 남성은 곧바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이 남성은 조사 과정에서 정신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생면부지의 여성의 얼굴에 주먹을 날리는 흑인 남성의 모습은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SNS에 공개한 목격자는 “차이나타운 중심가에서 아시아계 여성에 대한 공격을 눈앞에서 직접 목격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면서 “그녀가 바닥으로 넘어져 의식을 잃는 것을 보자마자, 음식 주문하던 것을 멈추고 증거 확보를 위해 영상을 찍기 시작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한편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국 내에서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범죄가 폭증하자, 미국 하원은 이달 초 이를 막기 위한 법안을 통과시켰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