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엽, 그는 왜 1군 라인업에서 사라졌나

입력일 : 2022년 05월 03일
[흥덕일보] 이승현 기자 = 삼성 거포 김동엽(32)이 1군 라인업에서 사라졌다.

i205.jpg


김동엽은 올 시즌 기대를 많이 모았던 선수다.

중견수 박해민이 FA로 LG로 떠나며 외야 한 자리에 대한 수요가 생겼다. 김동엽은 피렐라와 함께 좌익수를 양분할 선수로 주목 받았다.

허삼영 감독은 "올 시즌은 김동엽이 해줄 것 같다. 좋은 페이스를 보일 수 있다고 자신한다. 김동엽에게 기대하는 바가 크다"고 공공연히 말해왔다.

시범 경기 12경기서 타율 0.270을 기록했다. 홈런이 1개 뿐이었다는 건 아쉬운 대목이었지만 타격감 자체가 나빠 보이지는 않았다. 장타율도 5할을 넘겼었다.

그리고 개막전서 스타팅 멤버로 나서 3타수 무안타를 기록한 뒤 2군으로 내려갔다. 이후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2군 경기는 뛰고 있다.

4경기서 타율 0.154를 기록하고 있다. 장기인 홈런은 나오지 않고 있고 장타도 없다.

그러나 2군 성적 만으로 김동엽을 평가할 수는 없다. 김동엽 수준의 선수는 2군 성적 보다 몸 상태가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칠 수 있는 몸 상태만 되면 2군 성적은 그다지 중요치 않다.

하지만 허삼영 감독은 김동엽을 1군으로 부를 마음이 없어 보인다. 필요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준비가 안 됐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풀이 된다.

허 감독이 스프링캠프서 "김동엽이 올해는 다를 것"이라고 말했던 건 김동엽의 눈에서 자신감을 읽었기 때문이다.

전력 분석에 일가견이 있는 허 감독이 김동엽이 된다고 생각한 이유를 묻자 "김동엽이 자신 있다고 했다. 그런 말을 잘 하는 선수가 아니다. 눈빛에서 자신감을 읽었다. 올해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기술적인 면이 아니라 정신적인 면에서 강해졌다고 판단했다는 것이었다.

시범 경기 도중 김동엽을 낮게 판단했을 때도 자신감을 이야기 했다. 허 감독은 "타율은 나쁘지 않지만 김동엽이 자신의 스윙을 하지 못하고 있다. 자신감이 없어 보인다. 지금보다 더 자신 있게 자기 스윙을 돌려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결국 김동엽이 1군에서 버티지 못한 것은 스프링캠프 때 보여줬던 자신감이 사라졌기 때문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해낼 수 있다는 믿음으로 출발했지만 어느새 그 자신감이 사라지고 소극적인 스윙을 하는 김동엽만 남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삼성은 현재 6승9패로 7위에 머물러 있다. 시즌 초반 주축 선수들의 줄 이탈이 있었던 점을 감안하면 그런대로 잘 버티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추가 동력이 필요하다. 홈런을 쳐줄 수 있는 타자가 특히 더 필요하다. 김동엽의 존재감이 여전히 남아 있는 이유다.

김동엽을 다시 1군에서 보기 위해선 스프링캠프 때 보여줬던 눈빛이 돌아와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 2군에서 안타 몇 개 치는 것이 문제가 아닌 듯 하다. 허 감독을 사로 잡았던 자신감이 돌아와야 다시 1군 무대에서 뛸 수 있을 것으로 풀이된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