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액 보수, 부동산 의혹' 한덕수 "청문회서 말씀드릴 것"

입력일 : 2022년 04월 15일
[흥덕일보] 한지우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로펌 및 대기업에서 고액 보수를 받은 것에 대한 논란에 더해 부동산 의혹이 추가로 제기되면서 인사청문회 난항이 예상된다.

i88.jpg


한 후보자는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 건물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고액 보수 논란에 대해 "별로 얘기할 게 없다. 청문회에서 만약 질문이 있으면 다 답변드리겠다"고 밝혔다. 한 후보자는 지난해 3월 말부터 약 1년간 에쓰오일 사외이사로 재직하면서 약 8200만원의 급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4년 4개월 동안 김앤장법률사무소 고문으로 재직하면서 18억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JTBC는 한 후보자가 통상산업분야 고위직으로 근무할 당시인 1993년 이 집을 미국 석유회사 한국법인에 장기간 월세를 줬고, 1995년에는 같은 회사가 채권최고액 약 1억6000만원의 근저당권을 설정했다며 이해충돌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와 대해 한 후보자는 인사청문준비단을 통해 "(해당 주택은) 1989년 구입한 뒤 임대하다가 1999년부터 실거주중에 있으며, 임대차 계약은 부동산 중개업소의 중개에 따라 월세 선지급 방식으로 계약했다"며 "계약 전 과정을 중개업소에 일임하고, 세금을 투명하게 납부했다"고 밝혔다.

한편 한 후보자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내세운 책임총리제에 대해 "조직의 책임자들이 자기의 철학과 어젠다를 집행하는 데 가장 효율적으로 예산과 인사에 대해서 자율권을 갖도록 (권한을) 늘려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후보자는 '이상적인 책임총리의 역할'에 대한 질문을 받고 "청와대의 힘을 내각에 분권화, 위임하는 차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당선인이 '청와대의 기능을 조금 줄이는 대신에 내각이 권한을 위임 받고 동시에 책임을 확실하게 가지고 어젠다를 추진해 달라'는 말씀을 여러 번 하셨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당선인은 국무총리와 각 부처 장관에게 인사권을 비롯한 독립성을 폭넓게 보장하는 책임 내각을 구현하겠다는 의지를 밝혀왔다. 책임총리 구현의 의지 차원에서 한 후보자를 지명하기 전 전체 장관 인선안을 건네 미리 검토하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후보자는 내각 인선에 대한 질문에 "제가 말씀드리기가 어렵다"며 "대통령께서 다 잘 듣고 같이 협의하고 토론해서 가장 좋은 사람을 뽑도록 노력하고 있다"고만 답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