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안철수 "경종 울리는 대선 돼야"

입력일 : 2021.12.14 13:49
[흥덕일보] 이승현 기자 =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결선투표제 도입과 다당제 안착을 위한 선거제도 개혁을 요구했다.

g943.jpg


정의당 배진교,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에 따르면, 두 후보는 비공개 회동에서 "이번 대선은 양당 체제에 경종을 울리는 선거가 돼야 한다"며 "결선투표제 도입과 다당제가 가능한 선거제도 개혁을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모았다.

특히 "대통령 후보 등록 전까지 대장동 개발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진실이 규명돼 부패에 연루된 후보가 후보등록을 하는 불행한 일이 없어야 한다"며 '쌍특검'을 요구했다.

배 원내대표는 특검 도입 방식으로 "상설특검으로 하되 기득권 양당은 후보자 추천을 내려놓고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추천하는 방안"이라고 했다.

또 "코로나19 대책으로 확진자 1만 명 이상을 수용가능 하고 중증 환자 2000명 이상 치료가 가능한 병상과 의료진을 확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심각한 위기에 빠진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손실보상을 촉구한다"고 했다.

양당 체제 극복을 위한 '제3지대 공조'에 손을 잡은 두 후보는 대선을 앞두고 '제3지대 단일화' 관측에는 선을 그었다.

이번 회동을 계기로 단일화 논의가 촉발될 것이라는 전망에 배 원내대표는 "(단일화는) 이번 회동의 주제가 전혀 아니"라고 했고, 권 원내대표는 "양당 사이에는 한강보다 큰 강이 흐르고 도봉산보다 높은 산이 있는 상태"라고 했다.

제3지대 공조 관계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까지 확대될지도 불투명해 보인다. 이날 김 부총리는 신당 '새로운물결' 창당을 마무리했다고 밝히며 안철수, 심상정 후보를 겨냥해 "이제까지 정치 기득권의 한 축이었다"고 했다.

김 부총리는 "양당 구조를 깨고 정치 기득권을 깬다는 데 기본적 생각이 같다면 얼마든지 대화할 수 있다"면서도 "공조나 단일화로 갈 수 있을지 조금 회의적"이라고 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