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이재명 감옥 갈 일 없다, 윤석열은..."

입력일 : 2021.11.26 09:56
[흥덕일보] 김민준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는 절대 감옥 갈 일 없다"고 말했다.

g725.jpg


앞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패배한 홍 의원은 캠프 해단식에서 "검찰이, 수사기관이 결정하는 대선이 돼 버렸다"며 수사결과에 따라 대선 승자가 갈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를 두고 우 선대위원장은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검찰과 경찰이 수사를 해왔고 3개월 동안 아무것도 안 나왔다는 건 실제로 뭐가 없다는 것"이라며 "윤 후보는 본인이 공수처에서 수사받는 게 3~4건, 부인과 장모 관련해 조사받는 게 3건이니까 총 7~8건이다. 그쪽은 어떨지 모르겠다. 지켜봐야 될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 선대위원장은 이 후보와 윤 후보의 대선을 "미래와 과거의 한판 대결"이라고 일컬었다. 그는 "윤 후보는 검사였는데, 검사는 기본적으로 수사 기조 재판하는 과거재단형"이라며 "지금도 '반문(反文)', '응징' 이런 걸 이야기하고 있다. 그건 검사형 태도"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가 윤 후보에게 1대 1 회동을 제안한 것에 대해선 "국민들께선 내 삶을 바꿔줄 사람이 누구인지 더 나은 미래를 만들 세력이 누구인지 판단하고 싶어한다"며 "후보자가 가진 철학, 가치, 비전, 정책, 실력, 성과 이런 것들 비교하고 논쟁하는 그런 장이 필요하다, 이렇게 생각해서 한 번 만나보자 이런 의미"라고 설명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