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우조선 방문…"확신없이 약속 안해"

입력일 : 2021.11.16 14:37
[흥덕일보] 한지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매각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거제 대우조선해양을 찾았다.

g761.jpg


이 후보는 대우조선 노조와 만남에서 "사실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현장에는 가지 마라, 피해라 하는 게 소위 정치계의 기본적인 좋지 않은 전통"이라며 "명확한 답이 없으면 피하라는 건데 저는 생각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조선산업 구조조정 문제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고 매우 오래된 문제"라며 "조선산업이 경기의 영향을 많이 받는 입장이고 경기가 개선되더라도 선박수주가 상당히 된다고 하지만 설계에만 1년, 본격적으로 고정되는데 많은 시간이 걸려 정책 결정이 쉽지 않다는 문제가 있다"고 했다.

최근까지 단식농성을 이어온 신태호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수석부지회장은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방문해서 공정과 조선산업의 미래를 말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선과 동시에 조선소를 방문해 처음 했던 정책이 대우조선의 현대중공업 매각이었다"고 말했다.

노조와 시민단체의 발언을 듣던 이 후보는 마무리 발언에서 "문 대통령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있었으면 피했겠느냐. 반대로 하려고 노력도 했을 것"이라며 "당시로서는 구조조정을 통한 합병 결정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모든 문제에 대해 약속을 하고 입장을 밝히고 그렇게 하기를 바라시겠지만 제가 확신이 생기지 않으면 약속을 안한다"며 "될지 안될지 모르는 일을 듣기 좋으라고 약속해서 희망고문하는 일은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문 대통령은 수차례 조선산업 살리기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31일 바다의날 기념사에서 "해운·조선산업은 국가경제 핵심의 한 축"이라며 "경쟁력을 살릴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금융 지원을 위해 한국해양선박금융공사를 설립하겠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산업정책적 고려 속에서 해운·조선산업을 살릴 수 있도록 정부가 먼저 노력하겠다"며 "해운·항만·수산기업의 신규 선박 발주, 노후선박 교체, 공공선박 발주, 금융 지원, 해외항만 개발 등 할 수 있는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도 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