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치매환자' 발언"…유승민 "'1일1구설'" 힐난

입력일 : 2021년 09월 30일
[흥덕일보] 유도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 '석열이형 TV'에 출연해 "주택청약 통장을 모르면 거의 치매환자"라며 "청약통장은 모를 수가 없다"고 말했다.

g324.jpg


또 "내가 집도 없이 혼자 살고, 홀몸으로 지방을 돌아다녀서 청약통장 요건을 충족하기 어려웠다"며 "그 얘기를 하려는데 말꼬리를 잡아서 청약통장이 뭔지 모르는 사람이라고 하더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의 이같은 발언은 앞선 TV토론회에서 논란이 된 '청약통장 발언'에 대한 해명이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3일 토론회에서 '청약통장을 만들어 본 적 있느냐'는 유 전 의원의 질문에 "집이 없어서 만들어보진 못했다"고 답해 논란이 됐다.

유 전 의원은 즉각 "집이 없으면 오히려 만들어봐야 한다"고 윤 전 총장 답변을 꼬집었고, 여권에서는 "윤 전 총장의 철학이 그대로 드러난 것"(박주민 의원), "최소한의 객관적 현실조차 파악 못 하고 있다"(전용기 의원) 등의 비판이 쏟아졌다.

윤 전 총장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을 향한 비판을 반박했지만, 이 과정에서 '치매환자'를 언급해 '치매환자 비하' 논란이 제기됐다.

해당 영상은 30일 현재 삭제된 상태다.유 전 의원 측 권성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 후보는 '1일1구설' 후보임을 입증했다"며 "그동안 윤석열 라이브 방송이 없었던 이유를 알겠다"고 꼬집었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러한 비판에 "경위야 어떻든 적절한 비유가 아니었다는 후보의 입장을 전한다"며 "주택청약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매우 높다는 것을 강조하는 가운데 나온 말이지만, 해당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후보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