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저출생 원인" 윤석열에 與 '망언' 비판

입력일 : 2021년 08월 17일
[흥덕일보] 이승현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페미니즘이 저출생의 원인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둘러싸고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f720.jpg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에서 “페미니즘이란 것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지, 이게 선거에 유리하고 집권연장하는 데 악용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출생 문제에 대해서는 “페미니즘이라는 게 너무 정치적으로 악용돼서 남녀 간 건전한 교제 같은 것도 정서적으로 막는 역할도 한다는 얘기가 있다”며 “결혼해서 아이를 낳아 기를 수 있는 구조적 여건이 너무 안돼서 생기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강연을 마치고 기자들은 “페미니즘과 저출생 문제를 연결시키는 건 무리가 있다”고 질문했고 이에 윤 전 총장은 “그런 얘기를 하는 분이 있다고 한 것”이라며 자신의 생각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에 민주당 대선 주자들은 그의 발언을 향해 맹비난을 가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에 “말이 말 같지도 않다. 한심하다”며 “저출생이 페미니즘 탓이라는 것도 황당한 발상이지만 페미니즘을 집권 연장에 갖다 붙이는 것도 우스운 궤변”이라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도자가 해야 할 말이 있고, 가려야 할 말이 있다”며 “지도자가 오히려 혐오를 조장하고 갈등을 키우고 기승전‘문정부 저격’으로 키워보려는 억지는 문재인 정부 고위공직자였던 자로서 자가당착”이라고 꼬집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직접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후보야 말로 여성혐오를 조장하고 있다. 페미니즘이 저출산의 원인이고, 페미니즘이 남녀간 건전한 교제를 막고 있다는 윤 후보의 말을 듣고 실소를 넘어 서글퍼진다”며 “한 나라를 책임지겠다고 나선 사람의 말이라고 도저히 믿을 수 없는 망언”이라 질타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