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日 반인도적 범죄…오히려 위안부 피해자 명예훼손..."

입력일 : 2021년 06월 22일
[흥덕일보] 예준영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세계 전시 성폭력 추방의 날'을 맞아 자신의 블로그에 '무력분쟁에 관련된 모든 당사자들이 모든 형태의 성폭력을 즉각적이며 전적으로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f393.jpg


윤 의원은 국제 사회의 성폭력 문제를 언급한 뒤 "우리에게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현재진행형의 일본군성노예 문제가 있다"며 "생존자들이 당당히 나서 국제사회에 전시 성폭력 사례로 문제제기하고 이를 계기로 전시 성폭력 근절을 위한 국제적 성과를 만들어내는 데 커다란 기여를 했지만 아직 가해국 일본정부는 그 책임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끊임없는 역사왜곡과 부정으로 피해자들을 고통으로 내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인정한 반인도적 범죄이자 전시 성폭력 문제인 일본군성노예 피해자들의 법적 배상 권리를 부정한 것이나 다름없는 최근 국내 법원의 잇따른 판결 또한 정의 회복의 걸음을 더디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제사회와 각국 정부가 일본 정부를 비롯한 가해국 정부와 전쟁 세력에 책임 이행을 요구해 나가야 한다"고 강하게 말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