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김진표 '특위위원장 사퇴 촉구'

입력일 : 2021년 06월 01일
[흥덕일보] 예준영 기자 = 정의당은 가족의 주택임대사업과 관련된 논란을 이유로 김진표 의원에 대해 특위 위원장직 사퇴를 촉구했다.

e836.jpg


최근 김 위원장 부부가 처남 일가와 함께 소유한 경기도 안양시 비산동 일대 토지에 도시형생활주택 건축을 진행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이 사업에 건축주로 이름을 올렸고, 사업 완료시 상당한 수익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는 내용이다.

이와 관련,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김 위원장은 최근 도시형생활주택 사업자가 임대사업자 등록을 통해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한 법안에 찬성표를 던진 바 있다"며 "이해충돌 논란의 당사자인 만큼 특위에서 당장 손 떼라"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도 논평에서 "김 의원의 건축사업은 엄연히 수익이 발생하는 영리업무에 해당한다. 민주당 특위 직무수행의 공정성도 의심받을 수 있다"며 "위원장직을 내려놓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김진표 의원실 관계자는 "해당 토지는 1988년 김 의원 장모로부터 상속한 것"이라며 "건축 사업을 하겠다는 처남에게 땅을 팔겠다고 했지만, 처남이 현금이 부족하다고 해 토지사용에 동의해줬을 뿐, 김 의원에게 사업권이나 수익 지분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직생활 동안 재산신고를 꼬박 해온 땅이고, 실제 가치도 알려진 것처럼 크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