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정영학, '뇌물 폭로 협박' 정재창 고소…

입력일 : 2021.11.30 00:37
[흥덕일보] 한지우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으로 불구속 기소된 정영학 회계사가 과거 동업자였던 정재창씨로부터 공갈·협박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냈다.

g857.jpg


정 회계사는 최근 정씨를 공갈 및 협박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정 회계사는 정씨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게 뇌물을 줬다는 사실을 폭로하겠다며 150억원을 요구해 120억원을 받아갔다며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회계사는 앞서 2013년 남욱 변호사 및 정씨와 함께 사업편의를 제공받을 목적으로 3억5200만원을 유 전 본부장에게 건넸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정황을 포착해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지만 뇌물공여는 공소시효가 7년이라 정 회계사와 남 변호사, 정씨에게는 혐의를 적용하지 못했다.

정씨는 유 전 본부장에게 뇌물을 건넨 이후 대장동 사업에서 빠졌다가 2015년 대장동 개발이 민관합동 방식으로 진행되며 땅값 상승이 예상되자 다시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장동 개발 사업을 통해 정 회계사 등이 막대한 이익을 얻자 150억원을 요구했고 이에 정 회계사와 남 변호사가 각각 60억원씩 120억원을 모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