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띵송' 프로젝트 '행복하고 싶어' 공개

[흥덕일보] 한지우 기자 = 백지영이 2021년 '띵송' 두 번째 프로젝트 '행복하고 싶어'를 공개했다.

g17.jpg


아픈 상처를 따듯하게 감싸주고 사랑해 주는 또 다른 누군가를 만나게 되면서 가슴에 남은 옛 연인에게 이별을 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히트곡을 탄생시키기 위한 '똘아이박X띵송' 프로젝트로 황치열의 '내 모든 날에'에 이은 두 번째 곡이다. 똘아이박의 전체 지휘 아래 크레이지사운드의 작곡가 피터팬과 함께 공동 작업으로 탄생했다.

제작사는 "사랑으로 힘들고 외로워하는 수많은 이들에게 '행복하고 싶어' 속 백지영의 깊은 목소리와 똘아이박의 곡이 진한 감성이 늦여름의 선물이 돼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뒤로가기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