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사마을 재개발에 '갈 곳 없는 주민들 발 동동'

[흥덕일보] 김민준 기자 =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 노원구 백사마을의 재개발 사업이 본격화 되고 있다.

f37.jpg


백사마을의 주민들은 오랜 삶의 터전에서 내몰리는 상황에 놓였지만, 실질적으로 이주할 형편이 되지 않아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연탄은행은 백사마을 주민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주택 수리비 2억원을 지원하는 등 주민들의 안전한 이주를 도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가 주거지보전사업 유형을 도입해 백사마을만의 '상생형 주거지 재생'을 시도한다고 밝힌 만큼 앞으로 재개발 과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뒤로가기
목 록